본문 바로가기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금융보안원과 ‘AI 정책 연구’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20-06-12

법무법인(유한) 태평양(“BKL”)은 2020년 6월 10일, 금융보안원(원장 김영기)과 ‘AI 정책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으로 양 사는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금융권 AI(인공지능, Artificial Intelligence) 정책에 대해 공동으로 연구하고 리포트를 작성해, 금융기관 및 기업고객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성진 태평양 대표 변호사는 “날로 지능화되는 신기술과 각종 산업과의 융합 속에서 태평양은 AI팀과 같은 전문팀을 신설하고 규제 분석과 대응방향 제시를 통해 내실있는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해왔다”면서 “금융권 유일의 금융보안 전담기구인 금융보안원과의 시너지를 통해 보다 종합적이고 심층적인 AI정책 연구결과가 고객 서비스와 산업발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기 금융보안원 원장도 “인공지능과 관련한 정책 개발 및 수반되는 다양한 보안적, 법률적 이슈에 대하여 고도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태평양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금융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도록 지원하고, 금융 이용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BKL은 국내 로펌 최초로 TMT(방송통신기술, Technology, Media & Telecom) 그룹을 설립하고, 관련 그룹들과 핀테크, 블록체인, 오픈소스, 개인정보보호, 신기술융합산업, 모빌리티, AI 팀에 이르는 다양한 파생 팀을 통해 선제적인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며 새로운 생태계의 조력자 역할을 해오고 있습니다. 올해 초 신설한 AI팀은 이상직 변호사를 비롯한 전문가 약 25 명을 중심으로 금융AI기술, 로봇 등에 대한 자문을 해왔으며, 이외에도 해외규제 분석을 포함해 AI 거버넌스와 관련된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게시물 이동
분류 제목
이전글 김수남 전 검찰총장 영입
다음글 COVID-19 BKL 자료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