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기관 인수합병 및 구조조정

금융기관에 대한 인수합병 및 구조조정은 일반 기업에 대한 인수합병이나 구조조정에 대한 자문과는 또 다른 차원의 업무분야 입니다. 해당 금융기관을 규율하는 법규 및 금융기관의 경영 및 운영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에 대한 폭넓고 심도 있는 이해가 전제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1997년 말의 IMF 환란 이후 우리나라의 금융기관들은 계약이전(PA) 등의 구조조정을 통하여 위기를 극복하고 경쟁력을 강화하였습니다.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은 이 시기 이후 금융기관들 간에 이루어진 계약이전, 자산양수도 및 합병 등 거래뿐만 아니라 예금보험공사에 의한 부실금융기관 정리, 공적자금 투입 등과 관련하여 금융기관 또는 정부를 위하여 자문을 제공한 수많은 실적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자문 경험은 해당 금융기관의 매각을 통한 공적자금 회수 과정까지도 이어졌습니다.

공적자금이 투입된 금융기관에 대한 인수합병 거래 이외에도, 태평양은 우리나라에서 행하여진 대표적 금융기관 인수합병 거래들에서 거의 예외 없이 매도인과 매수인 중 어느 일방을 위하여 자문을 제공해 왔습니다. 이러한 분야에 있어 태평양의 자문 범위는 구주 매각, 신주 발행, 유가증권시장을 통한 block trading, 합작투자 등 모든 형태의 인수합병 거래에 미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금융기관의 해외 금융기관 인수도 태평양이 해외 법무법인 등과 협력하여 자문을 해 드리고 있는 중점 업무분야 중 하나입니다.

최근 금융기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구조조정은 지주회사 설립이라는 방법을 통하여 이루어지고 있는 경향입니다. 태평양은 신한금융지주회사, 우리금융지주회사, 하나금융지주회사 등 우리나라에 최초로 설립된 금융지주회사들의 설립 과정 및 그 이후의 「금융지주회사법」 이슈들에 대한 지속적인 자문 경험을 토대로 최근의 「금융지주회사법」 개정 논의 과정에서도 금융감독원 task force team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실적과 경험을 토대로 금융지주회사에 관한 새로운 법령 환경에 대하여 고객들에게 자문을 제공해 드릴 준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top